北주재 ‘러’대사관, 북.러 수교60돌 연회

북한주재 러시아 대사관은 9일 평양 고려호텔에서 북.러 수교 60주년(10.12)을 앞두고 북한 내각 고위인물들을 초청, 연회를 열고 친선관계 증진을 강조했다고 북한의 평양방송이 10일 전했다.

연회에는 북측에서 박의춘 외무상과 궁석웅 외무성 부상, 김 철 철도성 부상, 리명산 무역성 부상 등이 참석했다.

발레리 수히닌 러시아 대사는 연설에서 “1948년 러.조(북) 사이에 외교관계가 설정된 이후 두 나라는 호상(상호)원조, 신뢰, 존중의 원칙에 기초한 친선관계를 변함없이 유지해 왔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지난 4일 열린 라진-하산 철도 및 라진항 개건 착공식이 “만족스럽게 진행됐다”며 “러.조 친선협조 관계가 선린, 평등, 호혜의 원칙에 기초해 두 나라 인민들의 복리증진에 맞게 계속 발전되리라는 것을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박의춘 외상도 철도 연결사업 등을 거론하고 “친선적인 인방인 러시아에 좋은 성과들이 이룩되고 있는 데 대해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모든 일이 잘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