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주재원, 우크라이나서 미사일 기술 빼내려다 실형

지난해 우크라이나 과학자들로부터 미사일 관련 극비기술을 빼내려다 현지 보안당국에 체포된 북한인 2명이 8년의 징역형을 선고받았다고 우크라이나 유력 일간지인 세고드냐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이들은 작년 벨라루스 수도 민스크에서 우크라이나 중부 도시 드네프로페트롭스크로 들어온 벨라루스 주재 북한 무역대표부 직원인 류성철과 이태길로, 같은 해 7월 우크라이나 로켓발사 개발 전문 설계회사인 ‘유즈노예’ 직원들을 통해 관련 기술을 빼내려다 체포됐다.


이들은 드네프로페트롭스크의 한 차고에서 ‘기밀’ 문서로 분류된 우크라이나 과학자들의 박사논문들을 카메라로 촬영하던 도중 현장에서 체포돼 수개월에 걸쳐 관계기관의 조사를 받아오다 현지 검찰에 의해 간첩 혐의로 기소됐다.


지난달 28일 열린 드네프로페트롭스크 법원 재판에서 이들은 ‘국가안보에 심각한 위협이 될 수 있다는 혐의로’ 각각 8년의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현재 이들은 자신들에게 씌워진 혐의를 부인하며 항소할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조사에 따르면 이들이 해외로 유출하려던 논문들은 첨단 로켓 기술과 우주선, 액체 연료 엔진, 로켓 연료 공급 시스템 등에 관한 것으로, 북한의 장거리 마사일 개발에 활용됐을 가능성에 제기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