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주민 3명 중 1명 영양실조…20년 간 50% 증가”

북한 주민 3명 중 1명이 영양실조 상태이며, 굶주리는 주민 수가 20년 전에 비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0일 보도했다.

VOA가 이날 인용한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의 ‘2012 세계 식량 상황’ 보고서에 따르면, 2010년부터 2012년까지 3년간 평균 북한 인구의 32%인 800만 명이 영양실조로 집계됐다.

보고서는 “북한 전체 인구 중 영양실조 인구 비율이 1992년 25.4%, 2001년 37%, 2009년 39.7%로 계속 증가하다 2012년 32%로 다소 감소했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 영양실조 인구는 1990년에 비해 50.5% 증가했으며, 이 같은 증가율은 전 세계 92개의 개발도상국 중 18번째로 높은 수치다. 지난 20년간 영양실조 인구 증가율이 가장 높은 나라는 이라크(335%)고, 감소율이 가장 높은 나라는 가나(-87%)다.

한편, 유엔은 북한의 식량 상황이 나빠지고 있어 유엔의 기아 퇴치 목표를 달성하지 못할 것으로 전망했다. 2015년까지 전 세계 기아 수를 1990년의 절반으로 줄이자는 내용의 유엔 ‘새천년개발목표(MDG)’를 달성하기 위해선 북한은 영양실조 인구를 250만 명으로 줄여야 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