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주민 27명, 송환 후 어떤 대우 받나?

지난달 5일 서해 연평도 인근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온 북한 주민 31명 가운데 27명이 송환을 앞두고 있다. 이들은 판문점을 통해 송환될 예정이지만 현재 북측이 별다른 반응을 보이고 있지 않아 송환이 늦춰지고 있다.


북한이 귀순의사를 밝힌 4명을 포함해 ‘전원 송환’을 요구하면서, 우리 측의 연락에 답변을 하지 않고 있어 다소 지체되고 있지만, 조만간 송환될 것이란 관측이다.


일단 송환된 27명 선원은 판문점을 통과한 후 국가보위부에 인계돼 조사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그곳에서 이들은 남하한 동기, 남한 내 심문과정과 내용 등을 구체적으로 심문받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미귀환 선원 4명과 관련한 심문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보위부 출신 한 탈북자는 “선장 등 4명의 선원이 귀순을 결심하게 된 동기와 ‘왜 그들을 교양하지 못했냐’는 책임 추궁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31명의 선원들 중 세포비서 등 간부들이 있을 수밖에 없는데 그들은 비판의 대상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조사는 보통 한 달여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그는 예상했다. 이후 이들은 ‘남조선(한국)에서 보고 들은 것을 발설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서명을 한 후 그들의 거주지인 황해도 해주로 돌아가게 된다.


집에 돌아가게 되면 담당 보위원이나 안전원, 인민반장들의 감시 대상이 된다는 것이 탈북자들의 일치된 견해다. 이미 한국의 발전상을 눈과 귀를 통해 확인한 이상 사상적 동요를 일으킬 수 있다는 점에서 특별관리 대상이 된다는 설명이다. 특히 중동의 민주화 시위 소식 등이 이들의 입을 통해 확산되는 것을 적극 차단하려 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고위 탈북자는 “귀환 의사를 밝혀 돌아왔지만 이미 ‘토대’에 심각한 오점을 남기게 된 셈”이라며 “그들 자신이나 가족은 이후 생활에서 심한 감시와 차별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이들이 체제 선전에 적극 활용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괴뢰들이 우리를 납치·억류해 놓고 갖은 회유와 기만으로 귀순시키려 했지만, 장군님이 있었기에 사회주의 조국 품에 안길 수 있었다’는 식으로 선전에 이용할 것이란 관측이다.


그러나 선원 중 4명이 귀순했다는 점과 통상 주민들이 남하했다 귀환한 소식은 공개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통일부에 따르면 2004년 이후 북측 선박·선원이 남하한 30건(무인선박 1척 포함) 가운데 북측에 송환된 사례는 18건, 전원 귀순 사례 9건이다. 일부 귀순 사례는 2건에 불과하다. 탈북자들에 따르면 북측은 이 같은 사례를 일반 주민에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북한은 현재 조선적십자회 대변인 담화를 3일 대외용인 조선중앙통신을 통해서 공개했지만, 북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조선중앙TV와 조선중앙방송, 노동신문에는 공개하지 않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