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주민 27명 송환, 서해 기상 악화로 ‘불발’

서해 상을 통해 남하한 북한 주민 27명의 송환 절차가 기상 악화로 이뤄지지 못했다.


16일 통일부에 따르면 서해 기상이 좋지 않아 오늘 중 송환은 사실상 불가능하게 됐다. 이에 따라 송환은 이르면 17일에나 가능하게 됐다.


남북은 지난달 5일 어선을 타고 연평도 인근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남하한 북한 주민 31명 가운데 귀순자 4명을 제외한 27명을 서해 상을 통해 돌려보내기로 15일 합의했다.


앞서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기상당국 등은 16일 오전 현재 서해 해상의 날씨가 북한주민들이 타고 온 5톤급의 소형목선이 운항하기에는 안전상 무리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이에 따라 금일 북한주민들을 송환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기상 당국에 의하면 현재 서해상의 파고가 2m이상이고 초속 10m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정부는 북한 주민들이 타고 온 목선의 크기로 볼 때 파고가 1m 이하가 되어야 안전한 해상 운항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 부대변인은 “대한적십자사와 정부는 기상상황 등을 보면서 북한주민들을 조속하고 안전하게 송환할 수 있도록 필요한 준비를 하고 있다”면서 “향후 날씨 등을 보면서 이들의 송환일정을 정하고 일정이 정해지는 대로 판문점를 통해 북한적십자사에 통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기상이 호전되면 해군이나 해경을 통해 북한 주민을 태운 선박을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에서 북측에 인계할 방침이다.


현재 27명의 북한 주민들은 인천의 모 부대에 머물면서 귀환을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대변인은 “15일 남북한 적십자사가 해상을 통한 송환에 합의했기 때문에 관련사항이 (27명에게) 안내됐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북한은 방송통신위원회가 보낸 GPS혼선 항의서한의 수령을 거부했다고 통일부는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방통위가 15일 북측에 GPS 혼신행위 중단과 재발방지대책 등을 촉구하는 항의서한 전달을 통일부에 요청해왔다”면서 “그러나 북측이 수령을 거부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북측이 계속 수령을 거부하고 있기 때문에 다시 같은 편지의 전달을 다시 시도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