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주민 22명 南으로 표류…당국, 조사후 북송

북한 주민 22명이 지난 8일 소형 고무보트 2척을 탄 채 서해 연평도 부근 남측 해안으로 표류해 관계당국의 조사를 거쳐 당일 저녁 북송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정보당국 관계자는 16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한 뒤 “이들은 굴채취를 위해 나왔다 조류에 휩쓸려 남측으로 내려온 것으로 조사됐다”면서 “북으로 돌아가기를 원해 곧바로 판문점을 통해 돌려보냈다”고 말했다.

북한 주민 22명은 황해남도 강령군 등암리 해안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15가족으로 남자 8명, 여자 14명 으로 이뤄졌으며 별다른 특이점은 없었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고기잡이를 하던 북한 주민들이 남측으로 떠내려오는 사례는 종종 있었지만 이처럼 많은 인원이 한꺼번에 남하한 것은 이례적이어서 일각에서는 귀순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하지만 정보 당국은 이를 부인했다.

국가정보원은 이날 자료를 내고 “이들은 조사과정에서 단순히 조난을 당한 것일 뿐 귀순한 것이 아니라면서 가족들이 있는 북한으로 돌려보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면서 “조사결과 강령군 등암리 수산사업소와 협동농장 등에서 일하는 일반 주민들로, 대공 용의점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들이 굴채취로 돈을 벌기 위해 설 명절기간 당국의 어선 출입항통제가 느슨한 점을 이용, 7일 오전 7시30분께 동력선이 예인하는 고무보트 2척에 나눠 타고 5㎞ 정도 떨어진 인근 모래섬으로 출항했다가 당일 오후 귀항도중 동력선이 엔진고장으로 침수 중인 다른 선박을 구조하러 간 사이 조류에 휩쓸려 표류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남하 경위를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