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주민 11명 귀순…어린이 2명등 가족들

북한 주민 11명이 1일 오후 6시30분께 동해로 귀순했다고 정부소식통이 밝혔다.

이 소식통은 “성인 9명, 어린이 2명 등 북한 주민 11명이 동해 상으로 넘어와 귀순 의사를 밝혔다”며 “이들은 우리 측 항구에 도착, 귀순 관련 절차를 밟고 있다”고 전했다.

귀순자는 남자 5명, 여자 6명으로, 오후 6시30분께 `전마선(소형 고기잡이 배)’을 타고 동해상으로 넘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육군 해안 초소가 레이더로 이들의 접근 사실을 포착, 해경에 통보했으며 해경은 곧바로 북한 선박에 접근해 귀순의사를 파악하고 강원도 주문진항 인근으로 안전하게 유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국정원, 국방부, 해경 등이 합동으로 이들의 귀순 경위 등을 검증하고 있으며,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관계기관 합동으로 결과를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