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주민, 휴대전화요금 한달 평균 1만6천원 지불”

북한 휴대전화 사용자들의 한달 평균 평균 1만6천원(13.9달러) 요금을 지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경제지 주간 이코노미스트는 11일(현지시간) 북한의 휴대전화 사용자 현황을 소개해 이같이 밝혔다. 북한에서 1만6천원은 쌀 5kg(1kg 3000~3100원)에 해당하는 금액으로 주민들에게 만만치 않다.


이코노미스트는 “그동안 북한 주민들은 밀수를 통해 입수한 휴대전화를 이용해 국경 근처에서 중국의 이동통신망을 활용해 사용해왔다”면서 하지만 현재는 휴대전화 사용인구가 100만 명이 넘어설 만큼 평양의 공식 이동통신사인 고려링크의 사업이 번창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의 휴대전화는 이집트 오라스콤이 75%의 지분을 갖고 있으며 18개월만에 가입자 수가 30만 명에서 100만 명으로 늘어났다. 


북한 주민들은 유로 지폐를 들고 고려링크 매장에 등장하는데, 유로화로 지불시 전화 통화가 많지 않은 시간대에 무료 통화를 서비스를 제공, 외화를 거둬드리는 효과를 내고 있다고 잡지는 설명했다.


이코노미스트는 이어 “휴대전화 고객들은 비공식적인 개인간 거래를 통해 외화를 구한다”면서 “이는 금지된 것이지만 북한 당국이 주민을 먹여살리는데 실패하면서 이러한 자본주의 관행을 모르는 척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의 휴대전화 사용자들은 국제전화를 쓸 수 없으며 인터넷 접속이 불가능하고 전화와 문자메시지가 감시당하지 않는다고 상상하기는 힘들다”며 휴대전화를 당국의 선전물 전파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잡지는 “아직 북한의 휴대전화가 혁명의 도구는 아니지만 어찌 됐든 놀라운 변화를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