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주민 지난해 11만6천여 명 中 방문


북한 주민 11만6천여 명이 지난 한 해 중국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24일 중국의 관광정책 담당 기관인 국가여유국의 ‘2010년 외국인 입국 통계’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통계에 따르면 이는 전년도 10만3천900명보다 11% 증가한 수치이다.



통계에 따르면 북한인 방문자 중 남성이 10만2천명으로 여성(1만4천400명)보다 7배나 많았다. 특히 취업을 목적으로 한 방문(5만3천9백명)이 가장 많았으며, 연령대로는 40대 중반부터 60대 중반까지가 약 50%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사업상 방문자가 2만5천300명, 관광 4천300명, 친지 방문 400명이 뒤를 이었으며, 기타 목적이 3만2천400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북한 주민들은 중국을 방문할 때 전체 방문자의 약 40%가 선박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비행기, 자동차, 기차 순이었고, 도보로 중국에 입국한 경우도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