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주민 인권 방치하고 평화공존이라뇨?”

▲북한인권청년학생연대 조직국장 윤주용씨 ⓒ데일리NK

“북한 인권문제 이제 대학생이 나선다”

북한인권청년학생연대(대표 성하윤)를 비롯한 대학생 단체들이 남북정상회담 의제에 인권문제를 포함시킬 것을 강력히 주장하고 나섰다.

11일 오후 북한인권청년학생연대 사무실에서 만난 윤주용 학생연대 조직국장은(경희대 정치외교학과 3년) 서명운동 에 사용할 홍보물을 만드느라 분주한 모습이었다. 사무실에는 10여명의 대학생들이 서명운동 준비에 여념이 없었다.

국가인권위가 최근 정상회담에 북한인권문제를 포함시키도록 하는 권고안 채택을 부결시킨 데 대해 “이미 예상한 일이었다”면서 “개의치 않는다”고 말했다.

북한인권청년학생연대와 북한인권탈북청년연합(대표 강원철), 자유주의대학생네트워크(대표 이복화) 등 10여개 대학생 단체들은 10일부터 일주일동안 10만 서명운동을 벌여 청와대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 씨는 “이번 운동은 25일 정상회담 의제 확정을 앞두고 회담 준비 당사자들에게서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 거론할 의지가 전혀 보이지 않았기에 시작되었다”고 밝혔다. 서명운동 시작 동기부터 대정부 투쟁의 성격을 띤다.

이번 서명운동에 납북자 문제도 포함시킬 계획이다.

10만이라는 숫자는 한국에 입국한 탈북자 1만 2천여 명, 국군 포로 5백여 명, 전쟁 납북자 8만 3천여 명, 전후 납북자 480여명을 합한 것을 상징하는 숫자라고 한다.

윤씨는 “진정한 평화와 공존은 북한 땅에도 기본적 인권이 안착되고 확장되었을 때 비로소 시작될 수 있다. 2천만 북한주민의 인권개선 문제가 논의되지 않는 회담은 궁극적으로 한반도 평화번영 안착에 기여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평화를 위해서 한반도 비핵화문제가 이번 정상회담에서 꼭 다루어져야 하며, 1차 정상회담 이후 우리 정부가 비전향 장기수들을 북송했기 때문에 “이제는 당당하게 납북자 및 국군포로 송환도 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11일부터 각 학교별로 서명운동을 시작하고, 오는 15일과 16일에는 신촌역 부근에서 서울 시민을 상대로 서명운동을 벌일 것이라고 한다. 서명운동이 완료되면 대정부요구문과 함께 청와대에 제출할 예정이다. 19일 오후에는 정부 청사에서 통일부 장관과의 면담을 요구하고, 이들의 요구 사항을 촉구하는 집회를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대학생들이 전반적으로 북한문제에 대해 관심이 없다는 지적에 대해 “지금은 북한과 자신의 상관성이 미미하다고 여길지 모르지만 결코 북한은 나와 뗄래야 뗄 수 없는 나라임을 생각해야 한다”고 말한다.

윤 씨는 “먼 미래(한반도 통일)를 내다보고 북한의 인권문제를 남의 일로 생각하지 말고 나의 일로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대학생들이 좀 더 관심을 가지고 올바른 목소리를 내는 사람들에게 귀를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