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주민 인권유린 정당화할 외부위협은 없다”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 대사는 8일 미국 대사관 인터넷 카페인 ‘카페 USA’를 통해 가진 네티즌과의 대화에서 “주한미군은 한국 정부가 원하는 한 한국에 머물 것”이라고 밝혔다.

버시바우 대사는 “우리는 한국 정부와 주한미군이 한국의 안보를 위해 계속 남아 있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있다. 따라서 완전한 주한미군 철수는 한국과 미국 그 어느 측에서도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미국은 현재 3만명 정도인 미군을 3년 내로 2만5천명 정도로 줄일 것이며, 여러 곳에 분포된 기지를 두 개의 주요기지로 통합하는 계획을 갖고 있다. 이 계획에는 서울의 대규모 기지를 폐쇄하는 것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또 북한 인권에 대한 네티즌들의 질문에 답하면서 북한 정권에 대한 자신의 부정적 시각을 숨김없이 내비치기도 했다.

그는 “북한 사람들이 겪고 있는 고통이 미국의 책임이라는 주장에는 동의할 수 없다. 핵무기 프로그램을 추진하면서 1백만∼2백만 주민들을 굶어 죽게 하는 정권, 노동수용소에 마구잡이로 주민들을 감금하고 있는 정권이야말로 자국 내에서 일어나고 있는 상황에 대한 전적인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또 “미국은 여러차례 북한을 공격할 의사가 없음을 밝혔다. 따라서 북한 주민들의 인권유린을 정당화 할 어떤 외부의 위협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에 반대하는 내용의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동영상 교육자료 문제와 관련, “동영상에 나오는 관점에서는 동의하지 않지만 그 분들의 표현의 자유는 존중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양측 모두의 관점이 공정하고 균형잡힌 방식으로 과장이나 선택적 정보의 사용없이 제시되어야 한다는 사실은 중요하다. 표현의 자유에 전적으로 동의 하지만 젊은 학생들은 최대한 객관적인 방식으로 서로 다른 입장에 관해 들을 수 있어야 한다”고 부연했다.

미국산 쇠고기 수입 재개 문제와 관련, 그는 “한국정부가 미국이 제시한 (미국산 쇠고기의 안전성에 대한) 과학적 근거를 서둘러 검토해 쇠고기 수입을 재개하기 바란다. 이를 해결함으로써 FTA(자유무역협정) 협상을 시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