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주민 “오늘은 원수님-南대통령 만나는 역사적인 날”

북한 노동신문이 27일 1면에 남북 정상회담에 대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행보를 전하자, 북중 국경지역 주민들은 “회담이 정말 성사됐다”면서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양강도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오늘 27일은 원수님(김 위원장)과 한국 대통령이 남측 판문점에서 만나는 역사적인 날’이라고 평가하는 주민들이 많다”면서 “특히 선대 수령님들(김일성‧김정일)도 한 번도 밟아보지 못한 남쪽에 최고지도자가 드디어 갔다는 측면에서 관계개선에 기대가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원래 북한에선 최고지도자가 참가하는 행사는 ‘1호 행사’로 여기면서 호위‧안전을 담당하는 일부 최고위 간부에게만 공개해왔다. 그동안 1호 행사의 정확한 장소와 시간도 사전에는 알리지 않았었지만, 이번엔 이례적으로 사전에 장소와 내용도 공개했다.

그는 이어 “이번 원수님(김정은) 판문점 회담은 사전에 공개했기 때문에 대부분 주민들이 다 알고 있다”면서 “어른아이 할 것 없이 인차(금세) 관계가 밀접하게 된다고 믿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소식통은 “이번 수뇌상봉(정상회담)과 관련하여 조직적인 행사는 아직까지 없다”면서 “아마 북남회담이 끝난 후에 전체 주민들에게 회담 내용의 일부를 공개하고 회담 내용과 관련하여 후속조치들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식통에 따르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회의에 관한 강연과 학습들을 진행하면서 대부분 주민들이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알고 있었으며, 중국 등과의 통화를 통해 날짜를 인지하고 있던 주민들도 있었다고 한다.

소식통은 “노동신문 1면에 게재되면서 이제는 회담 이야기는 주민들 사이에서 화제로 떠오르게 될 것”이라면서 “남조선과의 교류는 물론 통일에 대한 이야기도 이제는 공공연하게 떠들게 됐다고 좋아하는 주민들이 많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