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주민, 김정일 정권 때문에 고통받는 것 알아”






▲ 8일 일본의 국회의원을 대상으로 수용소 실태를 증언한 김혜숙씨 ⓒ고영기 도쿄지국장
8일 일본 도쿄(東京) 국회의원회관에서 ‘북한난민과 인도적 문제에 관한 민주당 의원연맹(회장 나카가와 마사하루) 주최로 북한의 수용소 실태를 고발하는 세미나가 개최됐다.  


일본 국회의원 등을 대상으로 열린 이날 세미나에는 수용소 출신 탈북자 김혜숙(48. 가명)씨가 북한의 수용소 실태 및 인권상황을 증언했다.


김 씨는 1975년(당시 13세) 한국전쟁 때 월남한 할아버지에 대한 연좌제로 평안남도 ’18호 관리소’에 수감됐었다. 28년간의 수감생활 이후 풀려난 김씨는 2008년 탈북해 이듬해에 한국에 입국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수용소 내에서 목격했던 공개처형 사례에 대해 설명했다. 1997년부터 2000년까지 소위 ‘고난의 행군’ 시기에 많을 때는 한 달에 8번 정도의 공개처형이 이뤄졌다는 것.


수용소 내에서는 13년 동안 석탄 채굴 현장에서 일했는데, 마스크 등 어떤 안전장치도 제공받지 못한 상태에서 하루종일 일을 했기 때문에 폐에 문제가 생기는 등 지금도 후유증을 겪고 있다고 증언했다.


김 씨는 “북한 주민들은 김정일 정권에 의해 자신들이 괴로운 생활을 강요당하고 있다는 것을 이미 알고 있다”며 “일본 국민들이 북한 인권문제에 관심을 갖고 있다는 것을 북한 주민이 알게 된다면 큰 힘을 얻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세미나에 참석한 와타나베슈(渡辺周) 민주당 의원은 “김정은으로의 후계체제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북한 내에 어떤 변화가 일어날 지 알 수 없다”며 “일본 정부는 북한에 대한 대응책을 시급히 고민하지 않으면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리타 요시오(有田芳生) 의원은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하는 것과 동시에 강제수용소 등 북한의 인권문제에 관심을 갖는 것도 중요한 과제”라고 말했다. 









▲ 왼쪽부터 아리타 요시오, 와타나베슈, 구시부치 마리 의원 ⓒ고영기 지국장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