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주민 日입국거부 UNHCHR에 통보”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북측 희생자 유가족들의 일본 입국 거부 문제가 유엔인권고등판무관(UNHCHR)에게 통보됐다고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 인터넷판이 27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 이후 강화된 입국 규제조치에 따라 강제징용 희생자 유해 송환촉구 집회 참석차 방일하려던 강제징용 희생자 유가족을 포함한 북측 인사 5명에 대해 지난 24일 입국을 거부했다.

조선신보는 이번에 입국 거부된 북측 유가족 중 2명은 방일 기간에 부친의 유골을 대면하기로 돼 있었다면서 지난 2004년에도 일본 정부의 방해로 이들이 입국하지 못했다고 비난했다.

이와 관련, ’조선인강제연행진상조사단’ 총련측 대표인 고덕우 부의장은 25일 도쿄(東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식민지배와 침략전쟁의 가해국이 피해국 유가족의 입국을 거부하는 것은 유례없는 비인도적 행위이자 중대한 인권침해”라면서 입국거부 조치 철회를 촉구했다.

이번에 일본 입국을 거부당한 김원경씨는 “일본 당국이 입국을 가로막은 진짜 목적은 저들의 반인륜 행위의 진상이 알려지는 것을 막아보자는 데 있다”면서 “일본 정부가 인권유린 행위에 대해 사죄하고 보상하며, 아버지의 유해를 찾아 되돌려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북측 희생자 유가족들은 일본 시민단체, 종교단체들의 초청으로 남측 유가족들과 함께 28일부터 한 달간 일본 내 30여 개소에서 열릴 ’한국, 조선의 유가족들과 함께-유골문제 해결 2006-’이라는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었다고 신문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