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주민들, 외화 단속에 “아버지도 못했는데…”

음력설을 앞두고 북한 국경지역의 환율과 쌀 가격 등 물가가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양강도 혜산 소식통은 18일 데일리NK와 통화에서 “설을 앞두고 장마당(시장)에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장사가 활발해지자 민폐(중국 위안화)와 쌀가격이 올라가고 있다”면서 “사는 사람들이 늘면서 가격이 오른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현재 혜산시의 경우 1위안(元)은 680원, 쌀 1kg은 3300원선이다. 


함경북도 무산 소식통도 지난 16일 “음력설이 다가오면서 모든 물가가 다시 오르고 있다”며 위안화 환율은 780원, 쌀은 시장에서 kg당 3500원에 거래되고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김정일 추모사업 총화기간(12월 29일~1월 8일)이 끝난 직후인 11일에서 14일 사이에 양강도와 함경도 등 북부지방의 위안화 환율은 대개 600원, 쌀은 3000원 선이었다. 


북한 물가와 환율은 지난해 말부터 급상승 추세를 보였다. 한 달에 1000원씩 상승해 12월 중순에는 쌀 1kg 가격이 5000원까지 뛰었다. 김정일 사망 후 시장 통제로 잠시 잠복해있던 물가가 시장이 열리면서 다시 들썩거리고 있다.


혜산 소식통은 “총화기간이 끝나고 나서도 한동안 법기관(국가안전보위부, 인민보안부)의 눈치를 보느라 장마당에 나오는 장사꾼들이 예전만큼 못했는데 며칠 전부터 사람들이 정상적으로 장마당에 뛰어들면서 쌀과 민폐 가격이 조금씩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북한 당국의 국경봉쇄 조치와 외화사용금지 조치로 한동안 하락세를 보였던 환율도 최근 다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시장에서 외화(外貨)로 물품을 거래하거나 불법 환전상인 등을 통해 환전하는 것에 대한 단속이 한층 강화됐지만 국경지역 주민들은 전혀 위축되지 않은 모습이다. 


예전에는 시장에서 반(半)공개적으로 외화를 주고받았다면 지금은 음성적으로 거래하는 빈도가 늘었을 뿐이라는 소식통들의 전언이다. 실제 주민들도 당국의 외화 단속에 대해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혜산 소식통은 “이전만큼 공개적으로 민폐나 달러로 물건을 사고팔지는 못한다”면서도 “계속 떨어졌던 민폐 가격이 다시 오르자 사람들 사이에서는 ‘어쩔 수 없는 현실이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무산 소식통도 “사람들 속에서 ‘애비도 막지 못한 일을 어린 것이 무슨 수로 막겠는가’ ‘두만강이 흐르는 한 민폐 사용, 밀수, 탈북은 막지 못 한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