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주간지 “日, ‘무라야마 담화’ 계승으론 안돼”

북한 주간지 통일신보는 24일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일본 총리가 과거의 식민지 지배와 침략의 역사를 사죄한 ‘무라야마 담화’를 기본적으로 계승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조선인민과 세계인류가 바라는 것은 어정쩡한 반성의 답습이 아니라 피비린 과거에 대한 철저한 사죄와 배상”이라고 강조했다.

25일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통일신보는 이날 ‘선택을 바로 해야 한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일제 식민통치의 만행들을 열거하며 이같이 말하고 “죄는 벌을 피할 수 없듯이 피비린 범죄의 과거를 몇마디 반성 정도로 회피하려고 꾀한다면 일본은 언제까지나 밝은 미래를 기약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북한 언론이 무라야마 담화에 관한 하토야마 총리의 지난날 발언을 직접 거론하며 과거 식민통치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촉구한 것은 처음이다.

통일신보는 “반성의 답습인가, 사죄와 배상인가. 일본은 선택을 바로 해야 한다”며 “우리 민족에게 끼친 과거의 죄악에 대해 일본은 철저히 사죄하고 배상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신문은 “국제적으로 공인된 ‘집단살해죄의 방지 및 처벌에 관한 조약’에는 ‘체약국들은 집단살해가 평시에 수행되었거나 혹은 전시에 수행되었거나를 불문하고 국제법상의 범죄라는 것을 확인하면서 이를 방지 및 처벌할 것을 약속한다’라고 규정돼 있다”며 “이것은 조선민족 말살을 노린 일제의 죄행들, 대학살 만행들이 바로 국제법상의 범죄라는 것을 명백히 말해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