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종군위안부 숫자 제시, 배상요구”

지난 북·일 양자협상에서 북한측이 일제 강점기간 강제연행과 종군위안부 피해자 숫자를 각각 840만명, 20만명으로 들며 경제협력과는 별도의 배상을 요구했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4-8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렸던 양국 협상에서 하라구치 고이치(原口幸市) 일본측 협상대사는 ’과거 청산’을 경제협력 방식으로 일괄해결하자 고 제안했다.

그러나 북한측 송일호 협상대사는 일제 강점기간 강제연행 및 종군위안부 피해자를 구체적으로 들며 별도의 배상을 요구했다는 것이다.

일본 협상관계자들은 북한이 제시한 숫자가 전혀 근거 없는 것으로 경제협력 규모를 늘리기 위한 전술로 보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피해 입증책임은 북한에 있다면서 북한측이 강제연행이나 종군위안부 피해에 집착할 경우 국교정상화 협상은 불가능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