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조평통, 한미연합해병사령부 개칭 비난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6일 한미연합사령부 예하 연합해병사령부(CMFC)의 명칭을 연합해병구성군사령부(CMCC)로 변경한 것에 대해 “북침 전쟁책동”이라며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평통은 이날 ’서기국 보도’를 통해 한국과 미국이 “’연합해병사령부’를 작전과 전투를 주도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연합해병구성군사령부’로 확대 강화하기로 한 것”은 “우리(북한)에 대한 또 하나의 노골적인 군사적 도발이며 조선반도(한반도)에 전쟁위험을 몰아오는 용납못할 범죄행위”라고 비난했다.

조평통은 이어 한미가 “대화 상대방에게 총구를 들이대면서 ’대화’와 ’평화’에 대해 운운하는 것”을 “궤변”이라고 비난하고 “고도의 경각성을 가지고 주시하고 있으며 그에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