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조평통 “파국적 후과 韓·美 책임져야”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11일 시작된 ‘키 리졸브’ 한미합동군사연습을 거론하며 “이 시각부터 초래될 모든 파국적 후과(결과)의 책임은 전적으로 도발자들인 미국과 괴뢰 패당이 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평통은 이날 대변인 성명에서 “이번 합동군사연습은 그 성격과 규모로 보나 훈련내용으로 보나 지금까지 있어보지 못한 가장 노골적인 도발행위”라며 이같이 말했다.


성명은 이어 “전면대결전에 진입한 상태에 있는 우리 군대와 인민은 미제와 괴뢰역적패당이 감히 우리의 신성한 땅과 바다, 하늘에 단 한점의 불꽃이라도 날린다면 그 기회를 절대로 놓치지 않고 침략의 아성들과 본거지들을 무자비한 불벼락으로 벌초해 버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가 이미 선언한대로 천만군민과 정교한 핵타격 수단들을 포함한 모든 공격수단들이 조국통일을 위한 최후공격전의 진지를 차지하였다”면서 “우리의 모든 타격수단은 이미 격동상태에 있으며 발사되면 불바다가 되게 되어있다. 우리는 정의의 총대를 더욱 억세게 틀어쥐고 온갖 불의를 일삼는 도발자, 침략자들을 단호히 징벌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