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조평통, 통일부 ‘UFG 北안정화작전’ 참여 비난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가 올해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때 통일부가 ‘북한지역 안정화작전’에 참여한 것에 대해 “동족 대결을 위험한 전쟁사태로 몰아가는 극악한 반민족적 망동”이라고 비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7일 전했다.


조평통은 서기국 보도에서 “북남 관계를 주관한다는 통일부가 북침 전쟁 불장난에 뛰어들어 체제전복 기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는 것은 참으로 경악할 일”이라며 “우리 군대와 인민은 우리의 존엄과 체제를 건드리는 자들을 추호도 용서치 않을 것”이라고 위협했다.


UFG 연습은 북한의 남침과 한.미 연합군의 반격을 가상한 컴퓨터 ‘워게임’ 형식으로 진행되는데, 마지막 단계에서 북한을 수복한 뒤 안정화시키는 작전이 군 주도로 전개되며, 올해는 이 마지막 단계 작전에 통일부가 처음 참여했다.


정부는 북한 지역 안정화 작전 이후 각 부처 요원들이 북한의 해당 기관들을 접수하고 주민들을 동화시키는 ‘응전자유화계획’(일명 ‘충무 9000’)도 세워 놓고 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