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조평통, 천영우 원색비난…”백해무익한 폐물”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이 최근 국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견해를 밝힌 데 대해 강력 비난하고 나섰다.


조평통 6일 서기국 보도를 통해 천 수석이 인터뷰에서 ‘원칙 있는 대북정책으로 남북관계의 틀을 본질적으로 변화시켰다’ ‘북에 돈을 주고 평화를 사는 것은 안 된다’ 등의 발언을 언급하면서 “천영우놈이 언론에 나서 이명박 역도의 대결정책을 합리화하는 궤변을 늘어놓는 망동을 부렸다”고 비난했다.


이어 조평통은 “새 집권세력의 대북정책도 저들(이명박 정부)과 ‘근본적으로 다른 것이 없다, 기본철학은 같다’고 주제넘게 떠들어대면서 대결정책 연장을 음으로 양으로 압박해 나서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조평통은 “이른바 ‘원칙 있는 대북정책’이 가져온 후과는 실로 엄중하다”며 “온 겨레의 규탄으로 파산선고를 받은 이명박 역도패당의 극악한 동족대결정책이 그대로 이어지게 되면 남조선 인민들에게 차례질 것은 더 큰 불행과 재난뿐”이라고 위협했다.


조평통은 천 수석에 대해 “사대매국노인 이명박 역도의 눈에 들어 청와대에 들어가 동족대결의 일선에서 날뛰고 있는 악질분자”라며 “북 붕괴설을 내돌리면서 발악하다 못해 우리의 최고 존엄과 체제를 악랄하게 헐뜯는 대역죄를 저질렀으며 ‘북풍’ 조작에 적극 가담해 나선 백해무익한 폐물”이라고 원색적 비난을 퍼부었다.


북한이 남북관계 경색의 책임을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에 돌리고 차기 박근혜 정부에 유화적 대북정책을 촉구하려는 의도로 천 수석을 비난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북한은 국방위원회 대변인 담화, 조평통 대변인 담화 등을 통해 남북대결을 해소하고 관계를 재설정하자는 주장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