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조평통 “천안함 사건, 계획적·고의적 도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19일 천안함 침몰 사건에 대해 남북관계를 파탄시키기 위한 ‘모략소동’이라고 주장했다.


조평통은 이날 ‘북남관계를 풍비박산낸 남조선 괴뢰패당의 죄악은 민족의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다’란 제목의 ‘고발장’에서 “남북관계를 파탄시키기 위한 계획적이고 고의적인 도발”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북한 소행을 입증하는 천안함 사건 조사결과 발표를 하루 앞두고 ‘연관이 없다’는 주장을 되풀이한 것이다.


조평통은 “괴뢰패당의 모략책동은 여론을 우롱하여 위기를 모면하고 당면한 지방자치제 선거를 무난히 넘겨보려는 단말마적 발언”이라고 주장했다.


조평통은 또 “괴뢰패당은 함선 침몰사건이 터지자 그것을 북남관계를 파국에 몰아넣을 절호의 기회로 생각하고 처음부터 ‘북의 소행’으로 기정사실화하면서 대응과 보복을 떠들어왔고 오늘에 와서는 전쟁의 불뭉치를 내드는 데 이르렀다”고 했다.


조평통은 “역적패당이 미국과 함께 기어코 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단다면 무자비하고 단호한 징벌로 대답할 것”이라고 엄포했다.


앞서 양형섭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은 17일 “(남한 정부가)미국의 북침전쟁 도발 책동에 추종하여 초래된 괴뢰군 함선(천안함) 침몰 사건을 우리와 억지로 연결시키면서 정세를 대결의 최극단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