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조평통 “이 시각부터 전쟁국면으로 간주”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1일 “이 시각부터 현 사태를 전쟁국면으로 간주하고 북남관계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들을 그에 맞게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조평통은 대변인 성명에서 “우리 군대와 인민의 멸적의 기개와 기상을 반영한 국방위원회 대변인 성명이 발표된데 따라 공화국 정부당국을 대변하여 다음과 같이 엄숙히  선포한다”면서 강력한 대응을 다짐했다.


전날 북한 국방위원회가 대변인 성명을 통해 천안함 조사결과 발표를 ‘날조극’이라고 주장하면서 북한의 검열단 파견을 제안하고 남한의 제재시 전면전쟁을 포함한 강경조치로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을 재차 강조한 셈이다.


노동당 내에서 남북관계를 담당하고 있는 조평통은 이 성명을 통해 향후 남북관계에 대한 위협수위를 높임과 동시에 이날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열리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남북경협 축소 등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 맞대응하겠다는 메시지를 남측을 보내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성명은 “이 시각부터 현 사태를 전쟁국면으로 간주하고 북남관계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들을 그에 맞게 단호히 대처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괴뢰패당이 함선침몰사건을 구실로 ‘대응’과 ‘보복’으로 나오는 경우 북남관계 전면페쇄, 북남불가침합의 전면파기, 북남협력사업 전면철폐 등 무자비한 징벌로 강력히 대응 해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성명은 천안함 침몰사건 조사결과 발표에 대해 “우리에 대한 용납할 수 없는 엄중한 도발로, 노골적인 선전포고로 낙인한다”고 주장했으며, 민군합동조사단이 제시한 북한제 중어뢰 파편에 대해서도 “어디서 주어온 것인지 알 수도 없는 파편과 (알루미)늄 조각 같은 것을 ‘증거물’로 내놓았다”고 반박했다. 합조단의 조사결과 발표가 ‘특대형 모략극’이라는 것이다.


조평통은 지난 19일에도 ‘고발장’을 발표, 천안함 침몰사건을 ‘모략소동’으로 규정하면서 “남북관계를 파탄시키기 위한 계획적이고 고의적인 도발”이라고 강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