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조평통 “박근혜 역적패당 제거위한 보복전” 위협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23일 박근혜 대통령을 제거하기 위한 군사행동에 돌입하겠다고 위협했다.

조평통은 이날 중대보도를 통해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미국과 박근혜 역적패당의 무분별한 군사적 도발망동이 극한계선을 넘어서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조평통은 “이 시각부터 조선인민군 정규부대들과 노농적위군, 붉은청년근위대를 비롯한 우리의 혁명무력과 전체 인민들의 일거일동은 박근혜 역적패당을 이 땅, 이 하늘 아래에서 단호히 제거해버리기 위한 정의의 보복전에 지향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평통은 또 지난 21일 우리 공군의 북한 핵심시설을 겨냥한 정밀타격 훈련 등을 거론하면서 “이것은 우리의 최고존엄에 대한 치떨리는 도발이며 추호도 용납할 수 없는 천인공노할 대결망동이다. 우리의 보복전은 청와대 안에서 시작될 수도 있고 청와대 가까이에서도 전개 될 수 있다는 것을 숨기지 않는다”고 재차 위협했다.

그러면서 조평통은 “우리 전략군의 실전배비(배치)된 초정밀타격수단들의 첫째가는 타격대상이 청와대를 포함한 남조선 지역 안의 모든 적 소굴들이라는 데 대해서는 이미 선포한 상태”라면서 “무적을 자랑하는 우리 포병집단의 위력한 대구경 방사포들도 박근혜가 도사리고 있는 청와대를 순식간에 초토화시킬 격동상태에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우리 정부는 북한의 이 같은 위협에 대해 “비열하고 천박한 행태”라며 “즉각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북한이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중대보도를 통해 우리 국가원수를 저열하게 비난하고, 국가원수와 청와대를 직접 겨냥해 보복전, 불바다 등을 운운하며 테러위협을 가한 데 대해 강력하게 경고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부는 북한이 핵실험과 장거리미사일 발사와 한반도와 세계평화를 심각하게 위협한 데 이어 우리의 엄중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국가원수에 대한 인신모독성 공격과 모독을 계속하고, 이제 우리 국가원수와 국민을 향해 사실상 테러위협까지 나서고 있는 것을 결코 묵고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북한이 이러한 막무가내식 위협을 통해 국가안보와 평화를 지키려는 우리 정부와 국민의 단합된 의지를 흔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명백한 오판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