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조평통 ‘대응타격’론에 “아성까지도 초토화”

북한의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6일 북한의 군사도발 가능성에 대한 이상희 국방장관의 ‘발사지점 대응 타격’ 발언 등을 비난하며 “그 무슨 ’대응 타격’이니 뭐니 하는 것으로 신성한 우리의 존엄을 털끝만치라도 건드린다면 도발자들은 물론 그 아성까지도 초토화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북한의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질문에 대한 대답을 통해 북한의 군사도발 가능성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움직임에 대한 남한 고위 당국자들의 발언에 “그 무슨 ’제재’니, ’요격’이니, ’대응 타격’이니 하는 것에 대해 말한다면 우리는 그 어떤 것에든 다 준비되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변인은 “남조선의 보수패당은 북남사이에 날로 첨예해 지고 있는 긴장한 정세와 관련하여 우리를 걸고 들며 호전적 발언들을 마구 줴쳐대고 있다”며 “우리는 우리의 존엄과 자주권을 해치는 자들에 대해서는 추호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단호히 징벌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특히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움직임에 따른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의 “제재” 경고에 대해 “인공위성 발사”는 “국제적으로 공인된 우리 공화국의 자주적인 권리”이므로 “시비할 것이 못된다”고 일축하고 “인공위성인지 뭣인지 믿어지지 않으면 이제 무엇이 하늘로 날아오르는가를 (눈)여겨보면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변인은 또 “우리 공화국의 인공위성 발사 준비는 우리 민족 모두의 긍지이고 자랑이며 온 겨레의 커다란 기쁨”이라며 “남조선당국이 동족의 위성 발사에 대해 박수를 치지는 못할지언정 악랄하게 걸고드는 것은 그들의 대결 광증이 어느 지경에 이르렀는가를 그대로 보여줄 따름”이라고 비난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