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조평통, 남북 기사교류 불허 비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13일 통일부의 남북 언론 단체 간 기사 교류사업 불허조치에 대해 “북남관계를 완전히 결단내겠다는 반통일적 망동”이라고 비난했다.

14일 조선중앙방송에 따르면, 조평통은 서기국 보도를 통해 “최근 남조선의 통일부가 안전보장을 운운하며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언론본부가 제기한 우리와의 기사교류를 전면 차단했다”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 통일을 지향하는 겨레의 염원에 역행하는 용납 못할 동족대결행위”라고 주장했다.

조평통은 이어 “기회가 있을 때마다 부르짖고 있는 대화와 협력, 인권타령이야말로 언어도단이고 민심과 내외여론에 대한 파렴치한 기만”이라며 이명박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반민족적, 반통일적 책동으로 북남관계는 그 전도가 더욱 암담해지고 앞으로 어떤 사태가 빚어질지 그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상태에 처했다”고 말했다.

보도는 “남조선 당국의 무분별한 도전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대세를 똑바로 보고 북남언론단체들 사이의 기사교류 차단책동을 걷어치워야 하고 반공화국 대결정책을 지체없이 철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통일부는 6.15공동선언실천 남측 위원회 언론본부가 6.15 북측위 언론분과위원회와의 기사교류 사업을 위해 `사회문화협력사업자’ 승인 신청을 했지만 `국가안보와 공공질서.공공복리를 저해할 우려가 있다’며 불허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