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조평통, 김정일 대역고용 일축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남한의 일부 언론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암살을 피하기 위해 대역을 고용하고 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 “터무니 없는 모략보도”라고 일축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4일 조선중앙통신과 회견을 통해 “(남한의) 극우 어용 매체가 그 무슨 대역활용이라는 날조 어린 여론을 내돌리며 우리 혁명의 최고 수뇌부의 높은 권위를 손상시켜 보려고 어리석게 기도하였다”며 “우리의 최고수뇌부를 감히 헐뜯는 그 무슨 대역활용이라는 터무니 없는 모략보도를 한 것은 우리의 선군의 위력 앞에 공포에 질린 자들의 황당무계한 수작질”이라고 비난했다고 평양방송이 5일 보도했다.

대변인은 “영도자와 군민(軍民)이 혼연일체를 이루고 무적필승의 선군보검을 가지고 있는 우리의 사회제도와 정치체제는 붕괴나 그 어떤 대역도 생각할 수 없는 공고하고 강위력한 사회주의 보루”라고 밝혔다.

또 “우리는 우리 혁명의 최고 수뇌부를 감히 헐뜯고 비방 중상하는 자들에 대해서는 두고 두고 반드시 계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대변인은 최근 남한에서 ‘북한 급변사태와 우리의 대응’이라는 주제의 학술회의가 열려 북한의 급변 사태에 적극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한 데 대해 “황당하기 그지없는 정신분열병 환자들의 추악한 넋두리 질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그들이 말하는 이른바 북 붕괴는 허황한 개꿈에 지나지 않는 것으로서 이미 거덜이 난 지 오래”라며 이는 “우리 공화국(북)의 위상을 깎아 내리고 남조선 인민들 속에서 높아가는 연북통일 기운을 누르며 반공화국 압살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미국과 한나라당의 배후조종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대변인은 특히 “우리는 남조선에서 이런 너절한 모략극이 당국이 모르게 연출될 수 없다고 보면서 이를 더욱 엄중시 한다”며 “남조선에서 어떤 경우에도 반공화국 모략소동이 묵인되거나 허용돼서는 절대로 안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