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조평통 “국정원장 제거는 南인민들의 요구” 주장

북한이 17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서기국 보도를 통해 남재준 국가정보원장을 제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조평통은 남 원장의 지난 8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북한과 관련 보고내용에 반발, 남 국정원장을 제거하는 것이 “남조선 인민들의 요구”라고 밝혔다.


조평통은 남 국정원장 때문에 남북관계가 “더욱 엉망진창이 되고 있다”면서 “박정희 유신정권의 퇴물”, “악명높은 대결 광신자”라고 맹비난했다.


조평통은 또 박근혜 대통령이 “정치적 위기에서 벗어나고 북남관계 파국으로 인한 내외의 비난을 모면하려면 더 큰 화를 당하기 전에 남조선 인민들의 요구대로 남재준을 제거하고 괴뢰정보원을 해체해야 한다”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조평통은 국정원이 박 정부의 “반공화국 모략 소동”에 앞장서고 있다면서 이것은 북한에 대한 “엄중한 도발”이자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바라는 민심에 대한 “파렴치한 도전”이라고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