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조평통, 국방장관 발언.통일연구원 보고서 비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3일 김태영 국방장관의 북한의 핵 공격시 선제타격 발언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에 따른 급변사태 대처방안을 제시한 통일연구원의 `통일대계 연구’ 보고서를 “우리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비난했다.


조평통은 이날 대변인 명의의 성명에서 “남조선에서 연이어 쏟아져나오는 망발과 북침모략 각본은 그들의 체제대결흉심이 매우 위험한 지경에 이르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특히 성명은 과거에도 남측에서 반북대결 발언들이 있었지만 “지금처럼 통일부와 국가정보원, 외교통상부, 국방부 등 대북관련 당국이 작당해 북침전쟁과 체제대결기도를 드러내면서 반공화국책동에 매달린 적은 없다”며 4개 부처의 장들을 `경인 4적’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성명은 이어 “우리는 북남관계를 귀중히 여기지만 남조선 보수당국이 대결과 전쟁의 길로 나온다면 무자비한 본때를 보여줄 것”이라며 “우리의 최고존엄과 체제를 감히 부정하며 경거망동하는 자들은 그가 누구이든 무자비하게 징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