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조평통, 朴대통령 북핵 발언 실명거론하며 원색 비난

북한은 27일 박근혜 대통령이 최근 제3차 핵안보정상회의에서 북한의 비핵화를 강조한 데 대해 박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며 원색적인 표현을 사용해 비난했다.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박 대통령의 핵안보정상회의 발언과 관련, “심히 못된 망발”이라고 비난한 뒤 “박근혜가 진실로 북남관계 개선을 원한다면 아무 말이나 제멋대로 하지 말아야 하며 분별과 이성을 찾고 언사를 삼가는 버릇부터 붙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북이 지난달 14일 고위급 접촉에서 상호 비방중상 중단에 합의한 이후 북한 대남기구가 박 대통령을 실명으로 비난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향후 북한이 대남 비방중상에 본격적으로 나서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다. 

이에 앞서 조평통은 지난 26일 ‘서기국 보도’를 통해 우리 군이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하면서 박 대통령의 실명은 거론하지 않은 채 “남조선 집권자가 국제무대에 나가 ‘신뢰’니 ‘평화’니 하는 면사포를 뒤집어쓰고 마치도 ‘통일의 사도’인 양 가소로운 놀음을 하고 있다”고 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제3차 핵안보정상회의에서 북한 영변 핵시설의 위험을 경고하고 경제·핵무력 건설 병진노선은 성공할 수 없다고 지적한 데 대해 “삼척동자도 앙천대소할 세계적인 특종조소거리”, “무지와 무식의 표현”, “방구석에서 횡설수설하던 아낙네의 근성” 등 원색적인 표현을 사용해 비난했다.

이어 “박근혜는 이번에 우리의 핵을 터무니없이 걸고들고 병진노선까지 시비질함으로써 비방중상을 중지할 데 대한 북남 고위급 접촉 합의를 그 자신이 난폭하게 위반했다”며 “그러고도 그 무슨 ‘신뢰’니 ‘진정성’이니 하고 말할 체면이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또 “북남합의는 아무 때나 뒤집는 남조선 위정자들의 ‘선거공약’도 아니고 이행해도 그만, 안해도 그만인 시정배들의 상투적인 빈 약속도 아니다”며 “우리는 박근혜의 촌스러운 행보를 계속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근혜는 큰 실수를 범했다”며 “전조선반도 비핵화는 있을 수 있어도 일방적인 ‘북 비핵화’란 절대로 있을 수 없다”고 강조한 후 “핵무기의 조상이고 핵위협의 원흉인 상전(미국)에 대해 할 말을 하는 용단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