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조평통 “戰時 상응한 실제 행동으로 대응”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정부의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참여 발표를 ‘선전포고’로 규정하고 “우리는 전시에 상응한 실제적인 행동조치로 대응할 것”이라고 27일 밝혔다.

북한의 대남정책을 대변하는 기구인 조평통이 성명을 통해 PSI 전면참여에 대한 북한의 공식입장을 밝힌 셈이다. 특히 우리 정부가 북한 선박을 검색할 경우 ‘도발’로 간주 즉각적인 ‘보복’의사까지 밝히면서 군사적 충돌 가능성을 경고하고 나선 것이다.

성명은 “우리의 선박을 감히 정선시키거나 단속, 검색하려는 그 어떤 시도에 대해서도 우리의 신성한 주권과 영토에 대한 침해로, 엄중한 도발로 간주하고 어디에서든 단호하고 무자비하게 보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명은 북한의 핵실험을 PSI 전면참여 결정의 이유로 내세운 정부에 대해 “미국과 그 추종세력이 우리의 지하 핵시험을 걸고 반공화국 소동을 벌이고 있는 것은 핵확산 방지에 목적이 있는 것이 아니라 순전히 우리 공화국을 압살하려는 데 그 검은 속셈이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성명은 “남한 정부의 PSI 전면참여 계획에 대해 선전포고로 간주하고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는 것을 거듭 명백히 했음에도 PSI 전면참여를 발표했다”며 “이에 따라 조선반도 정세와 북남관계는 되돌릴 수 없는 전쟁위험 계선을 넘어서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성명은 이명박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 “무모한 반공화국 적대행위로 초래되는 참담한 후과에 대해 전적인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북한은 북한군 판문점대표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PSI 전면참여를 ‘선전포고’로 간주하면서 군사적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 정전협정 구속력 상실을 선언했고, 서해상 5도의 법적 지위와 일반 선박의 안전항해를 담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