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조평통, 南 ‘무력증강’ 비난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일 남한이 ’F-15K’ 전투기와 장거리 유도탄 도입을 결정한데 대해 북한을 “선제타격”하기 위한 “무력증강책동”이라며 “전쟁억제력 강화로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평통은 이날 서기국 보도를 통해 남한이 “우리(북한)에 대한 ’선제타격’망발에 이어 미국의 전투기들과 최신장거리 정밀타격용 순항미사일 수백기를 비롯한 전쟁장비들을 끌어들이려 하고 있는 것은 조선반도(한반도) 정세를 위험천만한 전쟁국면으로 몰아가는 용납못할 반민족적, 반평화적 망동으로서 그들의 ’선제타격’론이 실지행동으로 옮겨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이런 결정이 이명박 대통령의 지난달 방미에서 “미제침략군(주한미군) 감축중단과 남조선의 미국산 무기구매 지위를 ’나토’급으로 높여줄 것을 애걸한 것”과 동시에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하며 “이런 최신무기 도입책동은 미국과 군사적으로 결탁하여 북침전쟁준비를 완성해 보려는 이명박 정권의 반민족적이며 호전적인 정체를 더욱 똑똑히 드러내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평통은 또 남한 정부의 이런 행보에 대해 “자주통일, 평화번영으로 나가는 민족사의 흐름을 뒤집어엎으려는 반역행위로 낙인하면서 이를 단호히 규탄한다”며 “미국과 이명박 패당의 도발적인 무력증강과 북침전쟁책동에 더욱 강력한 전쟁억제력 강화로 단호히 대처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오늘의 준엄한 현실은 ’한나라당’이 집권하면 6.15가 날아나고 온 강토가 전쟁의 화염에 휩싸이게 될 것이라고 한 우리의 주장이 천만번 정당했다는 것을 웅변적으로 실증해주고 있다”며 “미국과 남조선 호전정권은 무력증강과 북침전쟁책동이 북남관계발전에 초래할 엄중한 후과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5일 제27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 회의를 열어 F-15K 전투기 21대와 이 전투기에 장착할 사정 400여km의 최신 정밀타격용 장거리 공대지 유도탄 등을 도입하는 계획을 승인했다고 방위사업청이 밝혔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