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조평통 “南, 대화하려면 사죄부터”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서기국은 14일 이명박 정부가 “진짜 남북대화에 관심이 있다면 반공화국(반북) 대결책동으로 북남관계를 파탄시키고 전쟁접경까지 몰아간 범죄행위에 대해 온 민족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평통 서기국은 이날 ‘보도’를 통해 또 남측 당국이 대화를 하려면 “사죄”와 함께 “불순한 반공화국 대결정책을 철회하고 우리를 적대시하는 행위들을 일체 중지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서기국은 최근 이명박 대통령과 현인택 통일부장관 등이 남북합의들에 대한 ‘존중’과 ‘솔직하고 허심탄회한 대화재개’ 의사를 밝힌 사실을 언급, “북남합의들을 무시하고 동족을 적으로 여기는” 이명박 정부와는 “그 어떤 대화도 무의미하며 오직 무자비한 징벌로 결산해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확고한 입장”이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서기국은 “북남사이에 대화와 협력이 단절된 것”은 이명박 대통령이 “집권후 지금까지 북남선언들을 부정하고 반공화국 대결책동에 매달렸기 때문”이라며 남측 당국자들의 대화 관련 발언은 남북관계 파탄과 군사적 충돌위기에 대한 “책임을 모면해 보려는 기만술책 외에 다른 아무 것도 아니다”고 평가 절하했다.

서기국은 또 이명박 정부가 북한 체제를 비난하고 인권문제를 이슈화한데다 특히 “우리 공화국의 정당한 인공위성 발사 준비를 제일 못되게 걸고들고 있다”면서 키 리졸브 한미 합동군사 연습 같이 “미국의 침략무력을 끌어들여 이 땅에 전쟁의 불구름을 몰아오고 있는” 이명박 정부가 “감히 대화를 운운하는 것 자체가 언어도단”이라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