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조평통, 南정부 대북정책 비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서기국은 5일 상보를 발표,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을 조목조목 비난하면서 “(이명박 정부의) 반통일적 책동으로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이 이룩한 성과들이 짓밟히고 북남관계가 얼어붙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평통은 상보에서 현정부의 핵포기를 전제로 한 남북관계 개선방침에 대해 “무지”라고 주장하면서 “조선반도 핵문제는 미국의 핵위협에 의해 산생된 것으로 어디까지나 조(북).미 사이에 논의할 문제이고 또 현재 그것을 풀기 위한 6자회담이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평통 서기국은 6.15공동선언과 이를 계승한 10.4선언을 통한 총리회담과 경제협력공동위원회 구성, 남북간 열차 운행, 이산가족 면회소 준공식, 백두산 관광사업 등 성과를 소개하면서 “역적패당의 북남관계 단절책동으로 올해 상반년 안에 진행하게 되었던 제2차 북남총리회담과 부총리급 북남경제협력공동위원회 2차 회의를 비롯한 20여건의 북남대화와 협력사업이 모두 파탄됐다”고 지적했다.

또 이명박 정부가 “당국 사이에 합의된 북남협력사업도 모조리 잘라맸다”며 이로 인해 철도.도로 개보수와 올림픽 공동응원단 파견 등이 무산됐고 “지난 3월초에는 남조선의 대우조선해양주식회사측의 현지조사 요청을 받아들여 우리측이 군사적으로 첨예한 동해안 육로와 해안선 통과까지 허용하는 성의를 보였으나 당국의 압력으로 실현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상보는 이어 현 정부의 제2연평해전 기념일 제정 및 기념비 건립, 6.25참전용사 연회개최 등을 거론하면서 “그들이 말로는 대화니 뭐니 하지만 그것은 순전히 여론을 기만하기 위한 술책이고 속에는 동족대결의식만 들어차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비난했다.

상보는 “북남관계를 파국으로 몰아넣은 이명박 패당의 반민족적, 반통일적 범죄행위는 절대로 용납될 수 없으며 온 민족은 그에 대해 엄격히 계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