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조문단, 체류 하루 연장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조문차 서울에 온 북한 사절단 일행이 귀환을 하루 연기, 23일까지 체류하기로 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22일 “1박2일이던 북측 조문단의 서울 체류 일정이 하루 연장됐다”며 “조문단 일행은 23일까지 체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북측 조문단이 타고 갈 고려항공 항공기는 이날 오후 1시께 김포공항에 도착, 대기하다가 6시께 다시 평양으로 되돌아간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김기남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를 단장으로 한 북측 조문단 일행이 23일 중 청와대를 방문, 이명박 대통령을 예방할 가능성이 주목된다.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이날 김 비서 등 조문단 일행과 만찬을 함께 하며 청와대 예방 문제를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은 이날 오전 현 장관과 북측 조문단 일원인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간의 1차 회동 이후 청와대 예방의 형식과 내용 등을 놓고 `밀고 당기기’를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