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조문단, 빈소 방문외 정해진 일정없다”

김기남 노동당 비서를 단장으로 하는 북한의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조문단 일행 6명은 21일 오후 김포공항에 도착하는대로 곧바로 국회에 마련된 김 전 대통령 빈소를 방문할 예정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20일 “북측 조문단 일행은 오후 2시 항공편으로 평양을 출발, 3시10분께 김포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라며 “이들은 공항에서 통일부와 김대중 평화센터 관계자의 영접을 받은 뒤 곧바로 빈소로 이동, 조문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문단은 조문 후 곧바로 서울시내의 숙소로 이동할 예정이며 체류 이틀째인 22일 오후 통일부와 김대중 평화센터 관계자의 배웅을 받으며 평양으로 귀환할 예정이라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빈소 방문 외에 다른 일정은 현재로선 정해진 바 없으며 조문단 측으로부터도 요청을 받은 일정도 없다”고 소개했다.

정부는 북측 인사들의 신변 안전 문제를 감안, 빈소 방문 일정 외에 다른 일정은 일체 취재를 허용하지 않을 방침이다.

정부는 이날 오후 북한 조문단의 서울 방문에 필요한 남한방문증명서를 발급하고 수송장비에 대한 운행 승인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