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조문단 내일 도착..南, 적십자회담 제의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과 현정은 현대 회장의 방북, 그리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 이후 남북관계를 포함한 한반도 주변 정세가 급변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특히 정부가 북한의 특사조문단 파견을 수용하고 조문단에 북한의 실세로 평가되는 김기남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와 김양건 통전부장이 포함됨에 따라 이들의 서울 체류 기간에 남북 고위당국자간 접촉 여부가 주목된다.

또 대한적십자사(총재 유종하)는 20일 북측 조선적십자사(북적)에 추석 이산가족 상봉 협의를 위한 남북적십자회담을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금강산에서 갖자고 제의했다.

북측은 이날 김대중 평화센터 측에 김 비서와 김양건 부장, 원동연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실장 등 총 6명의 조문단 명단을 통보했다고 통일부가 전했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김대중 평화센터 측으로부터 북한이 보내온 조문단 명단과 비행운항 계획서를 제출받았으며 조문단의 남한 방문 승인과 항공편 운항에 필요한 수송장비 운행 승인 등을 하게 될 것”이라고 북한의 조문단 수용방침을 밝혔다.

그는 이어 “북측 조문단은 21일 서해 직항로를 통해 김포공항에 도착, 22일 평양으로 돌아갈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기남 당 비서를 단장으로한 ‘특사 조문단’이 “국방위원회 위원장 김정일 동지의 위임에 따라” 21일부터 1박2일간 서울을 방문한다고 이날 보도했다.

이와 별도로 한적 관계자는 “오늘 오후 유총재 명의로 북적의 장재언 위원장에게 17차 이산가족 상봉 개최를 위한 남북적십자 회담을 26일부터 28일부터 금강산에서 갖자는 제의문을 전달한다”고 말했다.

이번 회담제의는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간 ‘추석 이산가족 상봉’ 합의에 따라 정부와의 조율을 거친 것이다.

남북 적십자회담이 성사되면 상봉 날짜와 방법, 인원 등이 서로 조율돼 추석을 전후로 해서 2007년 10월이후 2년만에 이산가족 상봉이 재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적은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방문단 선정 등 실무 작업에 이미 착수한 상태다.

한편, 정부는 현재 클린턴 전 미 대통령과 현정은 현대회장의 방북 이후 조성된 변화의 기류 속에 북핵 사태와 남북관계를 포함한 외교안보분야의 주요 현안에 대한 체계적인 대책마련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명박 대통령이 8.15 경축사에서 밝힌 내용을 토대로 북한과 대화를 재개하는 방안을 다각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평양 방문을 마치고 19일 중국으로 돌아간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부부장측과 조만간 접촉을 갖고 우 부부장이 현지에서 확인한 북한의 의중을 토대로 향후 6자회담 재개방안 등을 협의해나갈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또 현 회장의 방북을 통해 현대그룹과 북한 아태평화위원회 사이에 합의된 금강산 관광 재개 및 개성공단 활성화 합의와 관련, “유엔 안보리의 1874호 결의에 저촉되지 않는다”고 판단하고 향후 합의 사항 현실화를 위한 남북 당국간 협의를 제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클린턴 전 대통령간 회동 이후 미국 정부의 대북 정책 기조의 변화 가능성 등을 주시하면서 미국과의 외교협의에 주력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