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조문단장 김기남 비서..21일부터 2일간 방남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에 조의를 표하기 위해 보내는 ‘특사 조문단’ 은 김기남 당 비서를 단장으로 21일부터 1박2일간 서울을 방문한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20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20일 이 조문단이 “국방위원회 위원장 김정일 동지의 위임에 따라” 김대중 전 대통령을 추모하기 위해 서울을 방문하게 된다고 밝혔다.

통신은 그러나 김 비서 이외의 방문단원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북한의 최고위급 조문단이 서울 방문 일정을 1박2일로 결정함으로써 조문단의 방남을 계기로 남북 당국간 고위급 접촉이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예상도 제기되고 있다.

김기남 비서는 김정일 위원장의 최근 공식활동에 대부분 수행하는 최측근으로 선전선동과 역사문제를 담당하고 있다.

그는 지난 2005년 8.15 민족대축전 참가차 서울을 방문한 길에 국립현충원을 참배하는 파격을 연출했으며 당시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에 폐렴증세로 입원중이던 김대중 전 대통령을 병문안 하기도 했다.

북한은 조문단에 노동당 중앙위 부장도 포함될 것이라고 김 전 대통령측에 전달함으로써 대남정책을 총괄하는 김양건 통일전선부장(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장 겸임)이나 2002년 10월 경제시찰단으로 남쪽을 다녀가기도 했던 김정일 위원장의 매제 장성택 노동당 행정부장이 조문단에 합류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