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조명록 장갑차로 운구…애국열사릉 안장

지난 6일 사망한 북한 조명록 노동당 정치국 상무위원 겸 국방위원회 제1부위원장의 장례식이 10일 국장으로 치러졌고, 영결식은 애국열사릉에서 진행됐다고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고 조명록의 장의식이 10일 국장으로 엄숙히 거행됐다”면서 “장의식장은 우리 당과 국가, 군대의 저명한 활동가를 잃은 커다란 슬픔에 잠겨있었다”고 전했다.


국장으로 치러진 이날 장례식엔 유가족을 비롯해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들과 정치국 위원, 후보위원들, 국가장의위원회 성원들이 참가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중앙노동자회관에서 발인된 시신은 이날 장갑차에 실려 옥류교와 만수대거리, 보통문, 전승광장, 인민무력부 등 평양 시내를 돌고 대성산 애국렬사릉에 도착했다.


영결식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과 최영림 내각 총리, 리영호 인민무력부 총참모장, 김영춘 인민무력부장 등이 참석했다.


리영호는 애도사를 통해 “조명록 동지의 숭고한 혁명정신은 우리 인민군 장병과 인민들의 마음속에 영원히 살아있을 것”이라며 “동지의 고귀한 업적은 우리 당과 조국청산에 길이 빛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일은 묘소에 조화를 보냈고 당 중앙위와 중앙군사위, 국방위원회,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내각, 인민무력부도 헌화했다. 이로 미뤄볼 때 김정일·김정은은 영결식에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