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조국전선 潘장관 회견 비판`…이례적’

북한 대남 통일전선기구인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조국전선)이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의 지난 21일 회견 내용을 비판하고 나섰다.

북측이 남측 외교당국자를 비난한 것은 근래들어 드문 일이다.

25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조국전선 중앙위원회는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반 장관 회견내용을 언급하면서 “이것은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공공연히 추종하는 친미 반공화국(반북) 대결행위이며 참을 수 없는 도발로서 온 민족의 격분을 자아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담화는 특히 “다른 민족, 다른 나라의 존엄과 자주권을 짓밟는 범죄국가 미국에 대해서는 말 한마디 못하고 도리어 피해자인 동족을 중상.모해하는 남조선 외교 당국자의 망발이야말로 민족적 양심도 체면도 없는 반민족적인 역적 행위”라고 비판했다.

담화는 “남조선 당국자들이 진실로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바라고 북남관계진전을 바란다면 민족적 입장에 서서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반기를 들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담화는 ‘위폐 제조설’과 관련, “철두철미 우리를 모해하고 압살하기 위한 반공화국 날조품 외에 다른 아무 것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담화는 “우리의 평화적 핵활동과 자위적 억제력의 강화는 전적으로 6자회담 공동성명을 짓밟고 우리를 고립압살하기 위한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대응한 정당한 조치”라고 말했다.

또 “미국이 6자회담 공동성명에 따라 우리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고 우리 공화국과 공존하는 길로 나온다면 우리에게는 단 한개의 핵무기도 필요없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반 장관은 지난 21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평화적 핵활동을 강화한다는 것은 ‘9.19 공동성명’ 정신에 맞지 않다”, “만약 북한이 위폐를 제조한 것이 확실하다면 이는 분명히 불법행위로 즉시 중단돼야 한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