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제재 필요, 日의원 여론 82% 넘어”

▲<북조선난민구호기금> 가토히로시 사무국장

한국을 방문한 일본내 북한인권단체 관계자가 최근 일본 국회의원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를 근거로 신속하고 강력한 북한제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30일 주장했다.

<납치피해자 가족 연락회>가 지난달 13일 중의원과 참의원 의원 721명 모두에게 대북제재 찬성 여부를 묻는 설문지를 보낸 결과 전체 의원의 52.8%인 381명이 응답, 이 가운데 82%가 대북제재에 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열린 <북한민주화운동본부> 강철환(37세∙조선일보 기자) 대표 결혼식 참석차 한국을 방문한 <북한난민구호기금> 가토 히로시(加藤 博) 사무국장은 “최근 ‘가짜유골’ 사건 이후 일본내에서 북한제재 필요성이 국민적 공감대를 얻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이 보낸 요꼬다 메구미의 유골이 가짜로 밝혀지면서 일본 국민들이 매우 분노하고 있다”며 “최근 실시한 전문기관에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북한에 어떤 수단을 써서라도 납치자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여론이 82%를 넘어섰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 정권은 상식과 이성으로 접근할 수 있는 대상이 절대 아니다”라고 말하고 “그들과 대화를 앞세우는 것은 좋지만 대화만으로는 아무 것도 해결할 수 없기 때문에 한국 정부가 ‘조용한 외교’를 앞세워서는 별 효과가 없을 것”이라며 한국의 ‘조용한 외교’를 꼬집어 비판했다.

강철환 대표의 결혼식이 열린 여의도 침례교회에는 일본내 북한인권단체 관계자들이 다수 모습을 보여 강대표와의 남다른 인연을 과시했다.

이 자리에는 가토 히로시 <북조선 난민구호기금> 사무국장을 비롯해 오가와 하루히사(小川晴久) <북조선 귀국자의 생명과 인권을 지키는 모임> 공동대표, 전 일본 공산당 기관지 “적기” 편집장 하기와라 료(萩原 遼)씨 등 북한인권운동 관계자 6명이 함께했다.

<북조선 난민구호기금>은 지난 조총련 귀국사업 때 북으로 끌려간 일본인을 포함 북한을 탈출한 탈북자 수백명을 일본이나 한국으로 데려온 단체로 이번 결혼식 하객으로 참가한 사람들 중에 많은 사람들이 이들과 반가운 재회를 하기도 했다.

특히 <북조선 귀국자의 생명과 인권을 지키는 모임>은 강대표가 정치범수용소 시절을 수기로 펴낸『대왕의 제전』을 읽은 독자들이 중심이 돼 1994년 2월경 결성된 모임이다. 이 단체는 그 해 4월 한국을 방문해 강대표를 만나고, 다음해에는 직접 일본으로 초청해 도쿄, 오사카, 나고야를 순회하며 강연을 개최하기도 했다.

이들은 강대표가 북한에서 체험한 정치범 수용소를 외부세계에 증언했기 때문에 일본내에서도 북한인권운동이 활발하게 진행될 수 있었다며 진심으로 존경과 축하를 보내고 싶다고 참가 소감을 밝혔다.

한편 전(前) 일본 공산당 잡지 “적기(赤旗)” 특파원으로 평양에 근무하다가 북한 체제에 환멸을 느끼고 귀국, 북한인권운동을 수년째 해오고 있는 하기와라 료 씨는 “최근 일본에서 북한인권법안이 정파를 초월해 추진되고 있다”며 “한국도 이러한 국제적 흐름에 맞춰 북한인권법을 제정할 필요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