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제재대상 선박 ‘희천호’ 러시아 입항거부 당해”

유엔안보리 제재 대상에 오른 북한선박 ‘희천호’가 러시아 보스토치니 항구 입항을 거부당한 채 23일 북한으로 돌아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의 소리방송(VOA)이 24일 보도했다. 

VOA는 이날 선박의 실시간 위치를 보여주는 민간 웹사이트 ‘마린 트래픽(Marine Traffic)’의 지도를 분석한 결과, 지난 14일 러시아 보스토치니 항에 도착했던 북한 희천호가 23일 새벽 3시쯤 북한 방면으로 돌아가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이후 서쪽으로 운항을 계속하던 희천호는 같은 날 오전 9시 40분께 블라디보스톡 앞바다에서 마지막 신호를 보낸 뒤 레이더망에서 사라졌다고 방송은 덧붙였다.

희천호는 유엔안보리 대북제재결의 2270호에 따라 유엔 회원국 내 입항이 금지된 북한 원양해운관리회사(OMM) 소속 선박 27척 중 한 척으로, 결의 채택 직후까지만 해도 또 다른 원양해운관리회사 소속인 보통강호와 한 차례씩 보스토치니에 입항한 뒤, 북한으로 되돌아간 바 있다.

따라서 이번 희천호의 회항으로 미뤄 러시아 정부가 대북 제재 결의 이행을 위해 희천호의 입항을 거부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한편, 지난 17일 북한을 출발한 태평산호는 한국시간으로 24일 새벽 1시 현재 홍콩에서 약 50km 떨어진 바다 한가운데에서 엔진을 끈 채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얼마 전까지 홍콩 입항을 하지 못한 채 바다에 머물던 골드스타 3호는 지난 16일 기수를 북한 쪽으로 돌린 것이 확인된 것을 끝으로 레이더망에서 사라진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