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제외 10자 장관급 회담으로 확대

북한을 제외한 8자 장관급 회동이 뉴질랜드와 인도네시아의 가세로 10자 회동으로 확대됐다.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28일 오전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리트리트(격의없이 대화 나누는 회의)에 참석중 기자들과 만나 “10자 회동은 중국의 리자오싱(李肇星) 외교부장의 주도로 성사됐다”면서 “리 부장이 뉴질랜드와 인도네시아측에 참가 여부를 묻고 동의를 받은 뒤 미국측에 의향을 묻자 미국측도 ‘좋다’고 해서 이뤄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리트리트 회의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 ‘동북아 지역의 번영과 민주주의에 결정적 장애가 되는 사건이며, 이런 것은 막아야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협상에 정통한 현지 외교소식통이 전했다.

이 소식통은 또 “당초 이날 오후 2시45분에 열릴 8자 회동에 두 나라가 가세해 10자회동으로 확대됐지만 회의 형식과 내용은 8자회동과 마찬가지”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