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제공 튜브서 우라늄 농축 흔적 발견”

최근 북한이 미국에 제공한 알루미늄 관에서 농축 우라늄 흔적이 발견됐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미국 및 외교소식통들의 말을 인용해 21일 인터넷판에서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북한은 최근 이들 튜브를 핵무기가 아닌 일반 용도로 사용했음을 증명하기 위해 미국 측에 제공했으나 미국 과학자들은 이 튜브에서 농축 우라늄의 흔적을 발견했다는 것이다.

신문은 또 미국 정부 측은 정보 유출 및 대북 외교 정책 혼선을 우려해 이를 함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국가정보국(DNI)의 로스 페인스타인 대변인이나 미 국무부 관계자들은 신문 보도에 대해 논평하기를 거부했다.

워싱턴포스트는 이어 소식통들의 말을 인용, 북한이 제공한 알루미늄 튜브에 묻어 있는 농축 우라늄 흔적은 북한이 직접 우라늄을 농축한 흔적일 수도 있지만 다른 장비에 노출되면서 묻었을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2003년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이 이란 핵 시설에서 농축 우라늄의 흔적을 발견했지만 이 흔적은 파키스탄에서 밀수입된 핵 장비에 노출되면서 묻어난 것이라는 결론이 내려졌다고 신문은 전했다.

미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의 데이비드 올브라이트 소장은 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측 장비에서 검출된 농축 우라늄 흔적을 이란에서 검출한 파키스탄 농축 우라늄 자료와 대조해 보면 그 흔적이 농축 활동에 의한 것인지 아니면 단순 노출에 의해 전이된 것인지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부시행정부가 출범한 이듬해인 2002년부터 북한의 우라늄 농축 의혹을 제기했지만 북한은 이를 일축해 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