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정치범수용소 탈북자 “돌 빼곤 다 먹어봐”

“돌멩이 빼고 입에 넣을 수 있는 건 다 먹어 봤어요”
악명 높은 북한의 요덕수용소 등 각종 구금시설에 갇혔던 탈북자들이 26일 열린 `북한 정치범수용소 실태 및 구금시설 피해자 기자회견’에서 악몽 같은 기억들을 되살려 증언했다.


호기심에 남한 성경책을 갖고 있다 붙잡혀 2000년 간첩죄로 요덕 정치범수용소에 보내진 김광일씨.


김씨는 여간해선 살아 나올 수 없다는 요덕에 들어가 농사를 짓는 `농산반’에 배치됐을 때만 해도 “굶어 죽지는 않겠구나”하는 생각에 내심 다행스럽게 생각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는 엄청난 착각이었다.


그는 “매일 곡물 상태를 점검하기 때문에 눈앞에서 먹을 걸 보면서도 못 먹는 심정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며 “배고픈 사람들이 종자를 몰래 먹으니까 보위부원들은 여기다 농약을 뿌렸고 이걸 먹고 죽은 사람도 많았다”고 회상했다.


2000∼2002년 요덕수용소에서 지낸 김씨는 “먹을 것을 워낙 적게 주면서 심한 노동을 시키기 때문에 내가 있는 동안에만 250명 중 80명이 죽었다”면서 “영양실조로 굶어죽는 사람도 많고 탈출하다가 공개 처형되는 사람들도 있었다”고 증언했다.


여성 탈북자들은 지옥 같던 당시 기억을 떠올리며 한결같이 눈물을 감추지 못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2003년과 2005년 두 차례 탈북한 죄로 개천여자교화소(교도소 해당)와 온성군 노동단련대에 수용됐던 신혜숙(가명)씨는 “보위부 구류장에서 복도에 줄을 지어 서 있었는데 보위부원이 임신한 여자를 발로 마구 찼다”며 “얼마 후 이 여자가 빈 배로 돌아와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었는데 아무도 도울 수가 없었다”며 흐느꼈다.


탈북했다 강제북송돼 함경북도 함흥시의 `9호 교화소’로 끌려갔던 이옥화씨(가명)는 “강냉이죽과 맹물만 먹고 땅을 파고 움집에서 살다보니 사람들은 뼈가 튀어나와 보기에 흉측할 정도였다”며 “겨울에 나무를 하러 가던 두 명이 도망치려다 붙잡려 구둣발로 사정없이 밟혔는데 결국 두명 다 죽었다”고 말했다.


연좌죄로 13세 때 개천의 정치범수용소 `북창관리소’에 들어가 28년간 있었다는 김혜숙씨(가명)는 한 여성이 굶주리다 못해 병사한 아들의 인육을 먹는 것도 목격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