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정치범수용소 사망자 20년간 40만명 추정”








▲ 북한반인도범죄철폐국제연대(ICNK)가 3일 프레스센터에서 정치범수용소 유엔조사 착수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었다./황창현 기자


국제사면위원회(엠네스티)와 북한민주화네트워크 등 40여개의 국내외 인권단체가 연대해 설립한 북한반인도범죄철폐국제연대(ICNK)가 3일 프레스센터에서 북한 정치범수용소 폐쇄를 위한 유엔 청원서 제출 기자회견을 열었다.


넬슨 만델라, 아웅산 수치의 인권변호사였던 제러드 겐서(Jared Genser) ICNK 법률고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치범수용소의 환경은 끔찍하기 그지 없으며, 오늘날 전 세계에서 가장 심각한 인권과 인도주의적 재앙의 하나로서 정치범들의 고통을 양산해 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ICNK는 UN 인권이사회에 탄원서를 제출하는 것은 ‘관타나모 억류자 현황'(Situation of Detainees at Guantanamo Bay)이라는 협동 연구에서 취해진 유사한 절차의 전례에 따라 이뤄지는 것이며, 이는 북한 정치범수용소에 대해 본격적인 조사를 착수하라는 의미를 부여한다고 밝혔다.


제러드 고문은 특히 “어린이를 포함한 모든 정치범들은 채광, 벌목, 경작 등 일주일간 매일 12시간 이상의 고된 노동을 수행해야 한다”며 “수감인원 중 대략 20~25%센터의 수감자들이 매년 끔찍한 노동환경으로 인해 사망하고 있다. 지난 20년간 40만명의 수용소 수감자들이 죽어간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ICNK는 이번 청원서를 통해 ▲정치범수용소 조사 착수 및 수용소에 접근 ▲수용소의 체계와 규모 조사 ▲정치범수용소의 운영을 반인도범죄로 규정하는 결정안 제정 ▲북한 당국이 가해자에 책임을 묻고 희생자와 유가족에게 배상금을 제공할 수 있도록 협조 ▲북한 정권을 상대할 전 유엔 범위의 기구들과 추가적인 행동을 취할 것을 요청했다.


제라드 고문은 “청원서를 통해 북한의 정치범수용소 조사를 진행해 보고서를 작성하라고 유엔에 촉구할게 될 것이다. ICNK는 이를 통해 북한 반인도범죄 희생자들의 권익을 위해 유엔 체계를 가능한 최대로 활용할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제라드 겐서 고문을 비롯해 베네딕트 로저스(Benedict Rogers) 기독교인세계연대 동아시아팀장, 휴먼라이츠워치·국제인권연맹 관계자들이 참석해 북한 정치범수용소 패쇄를 위한 청원에 동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