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정동영 `애증 곡선’

17일 남북 차관급회담에서 남측이 6.15공동선언 5주년 행사에 장관급 대표단을 평양에 파견하는 방안을 전격 제의함에 따라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의 방북 여부가 주목된다.

특히 북측 관계자가 “평양 땅을 한 번도 못 밟는 통일부 장관이 될 수 있다”라고까지 비난한 정 장관에 대해 북한 당국이 어떤 인식을 갖고 있는지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해 7월 1일 취임한 정 장관에 대해 북한은 6개월여 비난과 비판으로 일관하다가 올해 접어들며 감정을 누그러뜨리기 시작했다.

북 당국의 정 장관에 대한 악감정은 지난해 7월 12일 정 장관이 국회 답변을 통해 “조문을 위한 박용길 장로의 방북을 허가하지 않았다”고 확인한 것이 발단이 됐다.

북측은 이에 대해 거세게 반발했으며 뒤이어 그달 27-28일 탈북자 468명이 한국으로 집단 입국하자 8월 3일로 예정됐던 제15차 남북장관급회담을 무산시켜 버렸다.

이후 북한은 정 장관이 조문방북 불허 및 탈북자 대거입국 등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 뒤에도 주요 신문 지면과 통신, 방송 등을 통해 정 장관에 대한 비난을 지속, 반감을 드러냈다.

특히 지난해 12월 15일 개성공단 첫 제품 생산 기념식에는 북측이 정 장관을 초대하기는 했으나 정 장관이 연설을 시작하자 북측 인사들이 자리를 뜨는 식으로 ‘모욕’을 주기도 했다.

그러던 북측은 새해 들어서면서 차츰 변화의 기미를 보이기 시작했다.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12.25)은 “내년도(2005년)에는 어떻게 해서라도 남북관계를 개선해야 한다”고 언급하는 등 대화 필요성을 제기하며 남측에 대화재개의 명분을 줄 것을 암시하고 나섰다.

특히 정 장관은 1월 4일 기자회견을 통해 “탈북자 문제 등으로 북한체제를 흔드는 것은 우리 정책이 아니다”면서 ‘기획탈북 반대’를 천명하며 북측에 화답을 했다.

정 장관은 또한 연말부터 대화 재개를 촉구하는 공식서한을 보내는 등 꾸준한 ‘러브 콜’을 보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분위기를 반영하듯 북측은 새해 들어 정 장관에 대한 비난이나 비판을 하지 않았다.

북한 평양방송의 2월 4일 보도는 정 장관에 대한 북측 인식이 바뀌었음을 보여준 대표적 사례였다. 당시 방송은 ‘6ㆍ15공동선언 실천을 위한 남북해외 공동행사 남측준비위원회 결성식’을 전하면서 “남측준비위원회 결성을 축하해서 통일부장관 정동영 등이 꽃묶음을 보냈다”고 언급함으로써 근 7개월만에 호의적으로 해석될 수 있는 태도를 보였다.

그러나 북측은 2월 10일 6자회담 무기한 불참과 핵무기 보유를 선언한 이후 영변 원자로 가동중단 및 폐연료봉 인출, 동해상 미사일 발사 등 일련의 강경행보를 취함에 따라 정 장관의 관계회복 노력은 무색해져 버렸다.

북측이 호의를 보이기 시작한 지 3개월 여가 지난 현재, 북측의 정 장관에 대한 ‘애정 지수’는 장관급 회담 수용 및 김정일 국방위원장 면담 여부 등을 통해 드러날 전망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