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정당ㆍ단체 “남북관계 타개책, 6.15실천뿐”

북한의 정당과 단체들이 6.15공동선언 10주년 연합성명을 내고 “현시기 파국에 처한 북남 관계의 유일한 타개책은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존중하고 실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전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연합성명은 6.15공동선언을 `지난 시기 모든 북남 합의들을 총집대성한 통일의 최고 기치’로 평가하고 “북남 공동선언을 옹호하고 지지하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소속과 정견, 과거를 불문하고 손잡고 나갈 것이지만 공동선언을 부정하고 모독하며 짓밟는 자들은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위협했다.


성명은 또 “미국은 우리 민족을 분열시킨 장본인이고 통일을 방해하는 주범이며 6.15위업의 전진을 가로막는 가장 큰 장애물”이라면서 “미국은 6.15공동선언의 이행을 방해하지 말고 우리 민족 문제와 북남 관계에 간섭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김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 부위원장도 14일 오후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6.15공동선언 발표 10돌 기념 중앙보고회’ 보고에서 “반통일 세력의 무분별한 전쟁도발 책동으로 조성된 오늘의 엄중한 사태를 타개할 수 있는 유일한 방도는 북남 공동선언을 고수하고 철저히 이행하는 것”이라며 비슷한 주장을 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