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접경지역 결핵발병률 ↑…”의료지원 재개해야”

북한 내 결핵 발병률이 높아지면서 남한 내 접경지역의 결핵 발병률도 높아지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공성진 의원(한나라당)이 대한결핵협회로부터 제출받은 ‘2009년 지역·연도별 결핵신고현황’에 따르면 북한과 인접한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 경기도, 강원도 등 모든 지역에서 결핵환자가 예년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에 따르면 서울의 결핵환자 신고 수는 2008년 1만1천531명이었지만 2009년에는 1만2천320명으로 늘어났고 인천의 경우 1천798명에서 2천143명으로 늘었다. 경기도는 6천349명에서 6천545명으로 증가했으며 강원도 역시 1천860명에서 1천934명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공 의원은 “지난 2003년부터 남북 화해협력 차원에서 결핵 의약품과 검사장비 등의 의료지원 사업을 실시했으나, 박왕자 씨의 금강산 피격사건과 천안함 사고 등으로 잠정 중단됐다”며 “이후 북한과 접한 모든 지역에서 결핵 등의 전염성 질환이 증가세를 보이는 건 북한 주민의 건강 악화가 우리 국민에게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북한주민들의 건강상태가 우리나라 국민의 건강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대북 의료지원 문제를 정치적 사안과는 별개로 다뤄야 한다”고 제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