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전화번호부에 휴대전화·컴퓨터통신 신청 양식”

최근 미국의 북한 전문가들 사이에 연구자료로 활용되고 있는 북한의 전화번호부를 보면 북한 당국이 일반전화 이외에 휴대전화와 컴퓨터통신의 개설 신청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8일 보도했다.

이 방송이 입수한 북한의 ’전화번호 책’은 2002년판으로, 380여쪽에 표지 왼쪽 상단에 ’비밀’이라고 적혀 있으며 책 뒤쪽에 전화설치 신청서 양식과 규정이 실려있는데, 여기에 휴대전화와 컴퓨터 통신 신청서의 양식도 있다는 것.

1995년판을 비롯해 그동안 북한의 외부에서 공개된 90년대 북한 전화번호부엔 이 양식이 없는 점으로 미뤄, 북한 당국은 2000년대 들어 늘어나고 있는 휴대전화와 컴퓨터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새롭게 신청양식을 추가한 것으로 보인다.

이 전화번호부에는 북한 노동당과 행정부처 등 각 기관의 조직이 평양을 비롯해 12개 도시별로 상세히 수록돼 있으나 주소는 병기되지 않았으며, 국가안전보위부 등 국가기밀관련 기관은 생략돼 있거나 일부만 소개돼 있다고 RFA는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